mYoga

myogaSmall

Yogamaru or mJoga is a trademark of Miha Potočnik and Pilljae Kim, their way of teaching Iyengar yoga. They are both fully dedicated to this cause.
both of them have Junior Intermidiate II certificate (highest in Slovenia). From September to June they are teaching yoga in Slovenia in their own mJoga studio – Joga Votlina, in summer time they are spreading their knowledge in different yoga studios around South Korea.

Yogamaru / mJoga 는 미하 포토츠닉와 김필재 아엥가요가 지도 트레이드마크이다. 요가에 완전히 헌신한 그들은junior intermidiate2(슬로베니아에서 가장 높은 레벨)아엥가 요가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다. 매년 구월부터 유월 사이에 슬로베니아 그들의 mjoga 아엥가 요가 센터- Joga Votlina, 그리고 여름에는 한국에 방문해 그들의 경험을 나누고 있다.

Trikonasana

Pilljae’s about Iyengar yoga: 

Physically Iyengar yoga knows how each part of body should be. So one start to move the body. One can get better understanding of own body and what to work on. But then yoga is not just about the health and our body, it is not just about structure and components. In it there is energy, there is breathe, there is soul, there is existence. In practice we observe these things. We understand them and be with them.

Iyengar yoga gives physical instruction, it gives chance to look inward. But looking inward is personal thing, so there should be one’s own understanding and decision. But one shouldn’t stay fix in the idea… act, observe, understand and be with this. Each moment has importance and each task has importance.

Yoga can’t define everything. But it gives understanding ofoneself.

 

김필재가 말하는 아엥가 요가,

육체적으로 아엥가 요가는 신체 각 부분이 어떤 성질을 가지며 어떻게 다루어며 하는지 가르친다. 그래서 연습자가 신체를 움직이는 것에서 연습을 시작한다. 그는 신체를바르게 이해하며, 어떤 성질을 가르며,어떤 작용을 해야 하는지 잘 알게 된다. 연습이 깊어지면, 요가는 그저 건강과 신체에 관한 것만은 아니다. 요가는 그저 신체 구조와 그 구성성분에 관한 것이 아니다.신체 내에는  에너지가 존재하며, 호흡이 존재하며, 영혼이 있으며, 개인의 존재성이 있다. 반복되는 연습을 통해 연습자는 이런 내부의 것들을 관찰하게 되고,이해하여, 그것들과 함께 머무는 법을 배운다.

아엥가 요가는 육체적인 부분을 지도 하는데, 이 지시사항은 그것이 전부라는 뜻은 아니다. 연습자는 이지시사항을 자신의 내부를 바라볼 수 있는 기회로 이용해야 한다. 그러나 내부를 바라보는 일은 지극히 개인적인 것이다. 이것은 이미 만들어 진 것도 아니며,누가 대신 가져다 줄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육체적인 것 이상의 연습을 하고싶다면 스스로 연습을 통해서 자신 안에 무엇이 있으며,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찾아야 한다. 연습자는 자신의 이해과 경험을 토대로 어떤 것을 다루고, 어떤 것을 받아들일지 결정해야 한다. 그러나 그는 고정된 사고에 머물러서는 안 되고 각 순간 깨어있고,열려 있어야 한다… 움직이고, 관찰하고, 이해하고, 그리고 지금 행하고 있는 것과 함께 머물러야 한다. 각 순간이 중요하며 각 행위마다 의미가 있다.

요가 연습이  삶의 모든 것에 대한 직접적인 이해를 주진 않지만, 자신의 존재감과 세상을 망상이나 환상 대신 현실적으로 바라보는 기회과 힘을 줄 것이다.

Miha’s view on subject:

As you look for spirituality, you look for guidance. Guidance of »good« feeling, when you just know its right. When you are aligned with the nature (dhamma) nature shines through you.

Same is with asanas. You are guided by »good« feeling. You are not driven for sensual thing, doing it for pleasure. But for inner feeling of alignment with true Self.

As finding truth, Dhamma in life demands maturity, hard work of trials and errors, taking maybe countless lives to come closer. Same is with yoga asanas. There are countless trials, explorations before you come closer to real alignment with all the body layers. Alignment to true Self, nature.

But when it’s there you can straight away see it, feel it as it was always around. You can feel it by radiance he or she is showing, giving it away.

In beginning you don’t have ability to experience the truth, so you have to develop it, you have to develop. With rigorous practice. Developing inner sense of guidance, inner Guru. Discovering where to go, where is the path to the inner truth.

Same as musician has to master the instrument, you have to master the body, to get out the right tone, melody, symphony, aum.

Truth is beyond words, imaginations and ideas. It is existing by itself. No outside Guru can give you that. He can only show you the path, maybe give you some glimpse of it. But the road you have to walk by yourself. You yourself have to get tuned with it.

Advertisements